종합정보시스템


러시아연방 개관

Home > 종합정보시스템 > 러시아연방 개관

정 치

정치 제도

  1. 1) 대통령 중심제 : 러시아의 대통령은 보통, 평등, 직접, 비밀 선거를 통해 선출된다. 현재는 4년 임기로 3회연임이 불가하나 2008년 임기를 4년에서 6년으로 연장하는 헌법 개정안이 통과되어 차기(2012년) 대선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대통령은 내각 임명권, 하원 해산권, 국민투표 실시 결정권, 법률안 서명권 및 공표권, 군 통수권, 전시상태 및 비상사태 선포권 등의 권한이 있다.
    · 현 대통령 : 블라디미르 블라디미로비치 푸틴 (Владимир Владимирович Путин)
  2. 2) 입법기관의회 : 양원제로 상원은 166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러시아 연방 구성 주체들간의 경계선 변경 승인, 전시·비상 사태 선포에 대한 승인, 해외 군사력 파견문제 결정, 대통령 탄핵 결정 등의 권한을 가진다. 하원은(두마) 450명으로 총리임명 동의, 내각 불신임 결의, 중앙은행 총재 임명, 사면, 대통령 탄핵발의 등의 권한을 가진다.
  3. 3) 사법기관 : 헌법 재판소, 일반 법원, 중재 재판소, 군사 재판소로 구성된다.
  4. 4) 행정부 : 강력한 대통령제 하에서 러시아 행정부는 대통령의 국정명령에 대한 수행을 담당하고 있다. 1997년 12월 7일 제정된 “러시아 연방의 정부에 관한 법률(On the Government of the Russian Federation)"은 대통령과 정부의 관계를 규정하고 있다. 대통령은 정부의 정책 결정 과정과 인사에 대한 결정권을 가지고 있으며, 두마(하원)의 동의를 거쳐 정부의 수반인 총리를 임명하며 총리의 제안에 따라 부총리와 각 부처 장관들을 임명 하고 해임함은 물론, 정부의 조직을 개편할 수 있다. 러시아 행정부는 총리, 부총리, 각 부처 장관으로 구성된 각료회의를 통해 의사를 결정한다.
    푸틴 대통령은 2012년 5월 8일 제6대 러시아 대통령에 취임하면서 정부 조직을 개편하였다. 개편의 주 내용은 제1부총리를 기존 2명에서 1명으로 줄이고 극동지역 개발을 전담할‘극동개발부’의 신설과 반정부 시위에 영향으로 인한 ‘열린 정부 소통 부’의 신설이다.
    현재 러시아 행정부는 국무총리 1명, 제1부총리 1명, 부총리 8명, 21개의 부처로 구성되어 있다.

제6대 러시아 대통령 – 블라디미르 블라디미로비치 푸틴 대통령

푸틴 대통령

[푸틴 대통령]

1952년 10월 7일 레닌그라드(현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 태어났다. 아버지가 소련 군인인 집안에서 자라 1975년 상트 페테르부르크대학교 국제법 학과를 졸업하였다. 졸업 후 푸틴은 KGB에 가입하였으며 401번째로 KGB 학교에서 교육을 받았다.
1999년 당시 러시아 대통령 보리스 옐친에 의해 총리로 지명되었으며 그해 12월 31일 옐친이 사임하면서 총리로서 대통령직을 대행했다. 이듬해 3월 26일 열린 정식 대선에서 푸틴은 러시아의 2번째 대통령으로 당선되었으며, 2004년 3월 14일에 71%의 압도적인 득표율로 재선되었다. 그리고 2012년 3월 4일 대통령 선거에 다시 출마하여 63.6%의 득표율을 얻어 3선 연임에 성공하였다. 임시 측량이 선거를 투명하게 만들기 위해 실시되는 동안 투표는 러시아 야당들에 의하여 비판을 받았다.
푸틴은 대통령 재임시 독립을 요구하면서 폭력항쟁을 벌이고 있는 체첸 반군들에 대해 강경책을 쓰는 한편 벨라루스, 우크라이나 등 구 소비에트 연방을 구성했던 공화국들에 대한 러시아의 영향력을 키우는 데 힘을 썼다. 그러나 그루지야와 우크라이나에서 잇따라 친서방 정부가 들어서면서 러시아의 입지가 좁혀지기도 했다.
체첸 전쟁은 체젠반군들의 열렬한 저항으로 장기화되었으며 2004년 체첸인 테러리스트들에 의한 베슬란 인질 사태를 맞기도 하였다. 미국 주도의 이라크 침공을 반대했으나 서방 세계와 대체로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정부 구조

2013년 12월 기준 새 정부 구조

자료 : 러시아연방정부(2013년 12월 기준)

[새 정부 구조]

러시아 정부는 2008년 5월 13일 새 정부에서 일할 24명의 부총리와 장관을 임명했다. 이번 인사에서 기존 5개였던 부총리 자리가 7개로 늘어났으며, 관광체육부와 CIS담당부가 신설되고 산업에너지부는 산업부와 에너지부로 나뉘었다. 이 중 푸틴의 측근인사가 24개의 부총리, 장관자리 중 19석을 차지 하였다.

외 교

주변국과의 균형외교추진

러시아는 푸틴 대통령이 집권 시 이룩한 지속적 경제성장과 정치적 안정에 기반하여 세계 최대 에너지 자원 보유국으로서의 영향력을 활용함으로써 국제사회에서의 영향력 제고를 통한 강대국 위상 회복을 추구하고 있다. 러시아는 미국 중심의 일극적 국제질서를 견제하면서 다극적 국제질서를 추구하며, 방법적으로 문명간 대화, 지역 메커니즘, 유엔 등 국제기구를 통한 문제해결을 강조하고 있다. 새롭게 떠오르는 중국, 인도 등과의 전략적 협력관계 강화 및 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등에서의 영향력 확대를 모색하고 지속적인 정치 경제 발전을 추구하는데 유리한 대외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주요국들과의 외교관계

1) 중 국

러시아는 중국과 2001년부터 선린·우호·협력조약을 체결하고 경제협력관계를 증진하는 등 전략적 동반자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양국은 경제 분야뿐 아니라 안보 및 군사분야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또한, 이란 핵 문제, 코소보 문제 등 국제안보 현안에 있어 양국간 긴밀한 공조 및 협조 유지, 상하이 협력기구 등을 통한 국제 테러리즘 등에 공동 대처하고 있으며, 러시아의 방산물자 공급도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세르게이 프리호드코 대통령 보좌관은 2012년 블라디보스톡에서 개최된 APEC 정상회담과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수백억 달러 규모의 각종 개발 프로젝트에 중국 기업들이 참여하는 것은 전망이 밝다고 언급했다.

2) 미 국

러시아와 미국의 관계는 기본적으로 정치·안보적 갈등요인과 경제협력을 바탕으로 한 실리적 협력요인이 병존하고 있는 상황이다. 러시아는 대미관계에 있어 전략적 협력 기조 하에 국제테러리즘, WMD 비확산 등 상호이해가 부합하는 분야에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지역분쟁·군축 등 여타 분야에서는 미국의 일방주의적 외교정책을 견제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고 있는 바, 미국의 동유럽 MD 추진, NATO 문제, 이란 핵 문제, 코소보 문제, 우크라이나 사태 등 주요 국제현안에 대한 양국간 이견이 심화되고 있다.
그동안 양국은 전 지구적 차원의 금융과 경제위기, 우주개발, 에너지, 반테러리즘 공조, WMD 비확산 등과 같은 국제현안에 서로 협력을 모색해 왔지만 가장 큰 걸림돌은 역시 안보문제에 집중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 행정부의 대외정책은 미국의 국익과 전지구적 리더십을 제고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 일방주의가 아닌 다자주의, 무력이 아닌 대화에 역점을 둔 이전의 행정부와는 차이가 있으나 그동안 소원했던 미·러 관계가 단기간에 호전될 것이라는 전망은 시기상조로 보인다.

3) EU

EU는 러시아에게 가장 중요한 협력 상대로서 러시아는 그 동안 EU와의 전략적 파트너십 발전을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 EU는 러시아 전체 교역량의 52%를 차지하는 최대 교역 상대이며, 러시아는 EU에 있어 3번째로 큰 교역상대이다. 또한, EU는 러시아에 대한 최대의 기술∙경제지원 공여국이자 직접 투자국이다. PCA(Partnership and Cooperation Agreement) 개정문제, EU의 러시아 국내 민주주의, 인권문제 제기, 코소보 문제, 유럽 에너지 시장,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러시아의 접근 문제, NATO의 추가확대와 MD 및 CFE 조약문제, 러시아와 일부 신규 EU 회원국간 대립 등이 양측간 주요 갈등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4) 일 본

일본과는 2003년 1월 공동행동계획에 따라 정치대화, 평화조약, 국제무대, 경제, 국방, 문화 등 6대 주요분야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일본은 2007년부터 G-8계기 러·일 정상회담에서 ‘극동∙시베리아 개발협력 이니셔티브’를 제안하여 양국간 협력을 강화해 오고 있다.
러·일 양국간 최대 현안으로는 쿠릴도서 문제가 있으나, 러시아는 동 문제 해결이 요원한 현 단계에서는 우선 일본과의 경제협력에 중점을 두어 양국 협력관계를 증진시킨다는 입장이다.

5) 중 동

러시아에게 중동지역은 정치적, 경제적, 전략적으로 중요한 지역으로서 구소련 붕괴 이후 한때 동 지역과의 관계가 다소 소원하였으나, 푸틴 대통령 집권 기간 중 중동지역 문제에 대해 다시 적극적인 관심을 표명하였다. 러시아는 이란 핵 문제, 이라크 문제 등 주요현안에 있어 미국의 일방주의 정책을 견제하는 한편, 관련 당사국들이 모두 참여하는 국제회의 등을 통해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한 효과적 방안을 모색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경 제

경제정책

러시아 경제정책은 시장경제체제의 정착 및 활성화와 함께 경제에 대한 국가통제의 강화를 목표로 개혁정책에 중점을 두었다. 1998년 외환위기 이 후 러시아 경제의 급속한 성장세는 견고한 내수를 기반으로 이루어지고 있었으나, 이는 상당부문 에너지, 원자재 국제 가격 상승 등 대외여건의 개선에 의한 것으로 분석된다. 푸틴 시절 정부주도의 압축성장이라는 경제정책 기조를 가지고 재벌 개혁, 개혁 입법 등을 추진 해왔으며, 성과를 거두기 위해 적극적 재정, 금융 정책, 관료집단의 지원, 집행력을 갖춘 체제 구축 등이 요구 되었다. 2008년 메드베데프 대통령 취임 이후 시장친화적인 경제정책을 유지하고 있는데, 고유가 등 외부 경제환경이 호조를 보이면서 안정적인 경제성장을 이루고 있다. 러시아 정부의 자원민족주의 정책은 국영기업 중심의 에너지 산업 재편과 국내에 진출한 해외기업에 대한 국가 통제 강화라는 두 축으로 진행되고 있다.

최근 경제동향

러시아 중앙은행은 2014년 2월 18일 2015년과 2016년의 경제성장률을 1.7~2.0%로 전망함에 따라 지금과 같은 저성장 기조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았다. 아울러 중앙은행은 2014년의 경제성장률을 1.4~1.8%로 예측했는데, 이는 지난 2013년 말 발표했던 2.0%보다는 낮은 수치이다. 나비올리나 중앙은행 총재는 2013년의 1.3% 성장률에 대해서도 한 번 더 언급하면서 예상했던 것보다도 훨씬 낮은 수치였다고 언급했다. 중앙은행이 본 러시아의 중장기 잠재성장률은 2~2.5% 정도이다.
중앙은행의 판단은 전반적으로 “세계 경제가 점진적인 회복세에 들어서고 있으며, 러시아의 투자환경 개선에 따라 완만한 성장세를 기대할 것으로 본다”는 입장으로 해석할 수 있다.
2014년의 가구소비는 3.1~3.3%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는데, 이는 2013년의 감소치인 4.7%보다 오히려 적은 수치이다. 고정자본에 대한 투자는 1.4~1.6% 증가할 것으로 보았는데, 이는 2013년에 비해 0.3% 증가한 수치로 이번 발표에서 가장 긍정적으로 해석할 수 있는 부분이다. 덧붙여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이 러시아의 상반기 성장률에는 약 0.3% 기여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중앙은행은 유럽의 경제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러시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지표인 원유 가격은 단기적으로는 떨어질 수 있을 것으로 보았다. 주요 원인은 중국의 에너지 수요가 감소하고, 리비아와 이란의 원유 공급이 늘어날 것이라는데 기초하고 있다.
전반적인 금융시장은 미국에서의 달러 공급 감소와 신흥국에서의 자본유출세가 지속되면서 계속해서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14년 초부터 이슈가 돼온 루블화 약세는 결과적으로 연중 물가상승률을 약 0.3~0.5%를 높이는 데 영향을 줄 것으로 보았으며, 국제 이재율은 1.2~1.7%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15년의 물가상승률은 약 4.5%, 2016년의 물가상승률은 4.0%로 봄에 따라, 물가상승률은 지속적으로 낮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았다. 중앙은행 관계자는 “단기적으로는 화폐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물가에 압력이 있으나 보수적인 경제 운용정책을 유지한다면 큰 위기는 없을 것으로 보이며, 장기적으로는 산업 현대화와 개혁을 통해 성장률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러시아의 경제성장률]
구분 지표 단위 2013
국가
일반
인구 (명) 143,141,938
면적 17,075,200
한반도 대비면적 77.1
  2009 2010 2011 2012 2013 2014
(전망)
대내
경제
경제성장률 % -7.9 4.0 4.3 3.4 1.3 1.5~1.8
1 인당 GDP US$ 8,678 10,201 12,636 14,068 14,580 14,966
소비자물가 % 8.8 8.8 6.1 6.6 6.5 4.8
평균 실업률 % 8.2 7.2 6.6 5.7 5.6 5.9
산업생산성장률 % -9.3 8.2 4.7 2.6 0.3 2.2
자본투자 증가율 % -16.2 6.0 7.0 6.6 -0.3 3.9
자본투자 증가율 % -4.9 6.3 7.0 6.3 3.9 3.5
대외
경제
무역수지 US 억$ 1,309 1,517 1,981 1,923 1,773 1,533
수출 US 억$ 3,034 4,001 5,220 5,280 5,216 5,029
수입 US 억$ 1,927 2,487 3,238 3,357 3,443 3,496
경상수지 US 억$ 486 711 988 714 330 247
대외부채 US 억$ 4,672 4,886 5,389 6,378 7,320 5,360
외국인 직접투자액
(누적액)
US백만$ 15,906 13,810 18,415 18,666 N/A N/A
외환보유고 US 억$ 4,394 4,886 4,986 5,376 5,096 5,443
우랄산원유가 $/배럴 61.1 78.2 109.3 110.5 107.9 101
평균환율 $=루블 31.68 30.36 29.39 30.37 31.8 33.9

자료 : 러시아연방정부(2013년 12월 기준)

[러시아 최근 경제 동향]

주요산업동향

1) 농 업
곡물 생산 지역

[곡물 생산 지역]

다양한 기후대와 토양대를 가진 러시아는 거대한 농업 경작지를 보유하고 있다. 러시아의 농업용지는 2억 1,000만 ha로, 중국과 미국 다음으로 세계 3위를 차지하고 있다. 러시아의 국민경제에서 농업경제는 작물 재배와 가축 재배로 구분된다. 러시아의 자연조건은 광활한 땅만큼 많은 조건을 가지고 있는데 작물 재배와 가축사육 역시 자연지대에 따라 상이하다.
툰드라 지대와 삼림 툰드라 지대에서는 순록사육을 주로 한다. 그러나 이 지대에서 경작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타이가지대에서는 강 계곡을 따라 방목이 이루어지고 있다. 이 지대에서는 축산업이 그 지방의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타이가지대의 남쪽 지역과 혼합삼림지대에서는 아마와 곡물, 사료작물과 감자, 채소 등이 재배되고 있다. 또한 이 지대에는 우유 및 육류 축산업이 발달해 있다. 공업 중심지 주변에서는 우유 가공 제품과 감자 등이 재배되고 있다. 또한 양돈사육도 발달하고 있는 추세이다. 서시베리아 타이가 지대의 남쪽지역 경작지에서는 주로 곡물이 재배되고 있다. 러시아 유럽지역의 삼림스텝지대의 북부 흑토지대에서는 곡물류와 공예작물(밀, 호밀, 귀리, 감자, 사탕무, 해바라기, 옥수수, 사료작물과 구근식물 등)이 주로 재배되고 있다. 이 지역에서는 큰 뿔을 가진 황소, 돼지, 가금 재배가 이루어지고 있다.
러시아 유럽지역의 스텝지대(볼가지역과 우랄지역)에서는 곡물과 옥수수가 주로 재배되고 있다. 서시베리아 스텝지대에서는 하계 곡물(봄에 뿌려 여름에 거두는 곡물)이 재배되고 있다. 초원지대에는 낙농-축산업이 발달해 있다. 극동의 아무르 지역에서는 곡물과 콩이 재배되고 있으며, 낙농-축산업도 발달해 있다. 반사막 및 사막지대(볼가지역, 칼미키야와 다게스탄 공화국의 일부 지역)에서는 양 목축 및 양피 산업이 발달해 있다. 카프카즈와 알타이 등 기타 산악지대에서는 산악지형 때문에 작물재배는 어려우나 초원지역에 축산업이 발달해 있다. 극동지역 연해 변강주 지역의 일부는 몬순 기후지대로서 쌀 농사가 이루어지고 있다. 공업 중심지 주변 지역에서는 자연경제 활동이 이루어지고 있다. 온실 채소재배, 양봉, 양돈, 저수지 낚시는 공업 중심지 주민에게 식료품을 제공하기 위해서 이루어지고 있다

2) 에너지 산업

러시아의 연료·에너지자원 매장량은 매우 풍부하다. 그러나 이 자원의 매장 분포지가 지역적으로 매우 큰 편차를 보이고 있기 때문에 국민경제 관점에서 항상 유리한 것은 아니다. 연료자원의 지질학적 매장지 80%가 러시아 동부지역(시베리아와 극동)에 집중되어 있고, 나머지는 러시아의 유럽지역에 분포되어 있다.

(1) 석유공업

석유공업지역

[석유공업지역]

러시아에서 석유는 19세기 중반부터 생산되었으며, 카프카즈의 바투 지역과 중부 카프카즈 산지에서 주로 채굴되었다. 1940년도까지 카프카즈 석유는 전체 석유채굴량의 약 90%를 차지했다.
총 석유채굴량은 1993년 약 3억 5,000만 톤에서 2010년 약 5억 톤으로 증가했다. 러시아연방의 석유공업은 러시아의 여러 지역에서 발전해 있다. 서시베리아 지역에는 약 300개의 원유 및 가스 산지가 있는데, 가장 큰 산지로는 사모틀로르, 우스티-발리크, 수르구트, 메드베데보, 샤임 유전을 들 수 있다.
러시아 연방에서 두 번째로 채굴량이 많은 볼가-우랄지역의 석유에는 유황 성분이 많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전문적인 정제작업이 필요하다.
거대한 매장량의 석유 산지로는 코미 공화국에 위치한 티만-페초라 유가스전을 들 수 있다. 이 곳의 유전에서는 중유가 채굴되고 있으며, 석유 정제공장이 위치하고 있다. 북카프카즈 지역에서는 다게스탄 공화국과 체첸 공화국 수도인 그로즈니 지역에서 석유-가스가 생산되고 있다. 이 산지에서 생산되는 원유에는 유황 성분이 매우 적고 수지 성분이 많이 함유되어 있다. 또한, 극동지역 사할린 섬과 대륙붕에 거대한 산지가 위치하고 있다. 이 섬에서 산출되는 석유는 높은 품질을 자랑한다.
현재 러시아 석유의 대부분은 송유관을 통해 수송되고 있다. 송유관의 총 연장은 약 70,000 km 이상이며, 이 파이프라인이 석유 산지와 러시아 전 지역을 연결하고 있다.
정유공장에서는 소비자가 직접 사용할 수 있는 석유제품(벤젠, 등유, 디젤, 윤활유)을 생산하고 있다. 석유 수송기술의 발전으로 유전지대에서 정유공장까지 수송이 손쉬워졌다. 따라서 주로 석유제품 수요가 집중되는 지역에서 정유산업이 발전하고 있다. 러시아에서 정유공장은 송유관을 따라 형성되고 있다. 주요 정유공장은 앙가르스크, 볼고그라드, 그로즈니, 크라스노다르, 콤소몰스크-나-아무례, 크스토보, 모스크바, 니주니 노브고로드, 옴스크, 페름, 랴잔, 사라토프, 시즈란, 투압세, 우흐타, 하바로프스크, 야로슬라블 등지에 위치하고 있다

(2) 가스공업

가스공업지역

[가스공업지역]

가스부문은 가장 최근에 본격화된 사업이지만, 연료산업 중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다. 러시아의 가스 산업 규모와 채굴량은 세계 1위이다.
러시아연방의 거대한 가스 산지는 주로 서시베리아 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우렌고이, 얌부르그, 자폴랴리예, 유주노-야말, 바슈간, 하라사베이 등의 가스전이 있다. 또한, 북카프카즈 지역에는 쿠반-프리아조비예 가스전과 스타브로폴 가스전이 있고, 우랄지역에는 오렌부르그 가스전이 있다. 코미 공화국에도 북틸 가스전과 베료조보 가스전이 있으며, 야쿠티야의 빌류이 강 근처와 사할린 주에도 가스전이 분포되어 있다. 러시아연방의 가스관은 대규모 가스 수송을 위해 통일된 방식으로 운용되고 있는데, 총 연장은 약 14만 km에 이르며, 독립국가연합까지 포함할 경우 18만 km 이상이 된다.

(3) 석탄공업

석탄공업 지역]

[석탄공업 지역]

석탄부문은 공업발전에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석탄은 연료이며, 화학공업의 원료로서 그 중요성이 널리 알려져 있다. 러시아는 세계에서 중국 다음으로 거대한 석탄 매장량을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러시아의 석탄 산지는 불균등하게 시베리아와 극동지역에 편중되어 있다. 퉁구스크, 렌스크, 쿠즈네츠크, 칸스코-아친스크, 페초라, 이르쿠츠크, 남부, 야쿠츠크 등이 주요 산지이다. 매장량 기준으로 갈탄의 주요 산지는 크라스노야르스크 근처에 위치한 칸스코-아친스크 산지이며, 그 다음으로는 모스크바지역 남쪽에 위치한 갈탄 산지와 극동지역에 위치한 아나디르 지역이다.
러시아연방의 석탄 산지 중에서 가장 중요한 곳은 쿠즈네츠크 탄전이다. 이 탄전은 세계에서 가장 큰 탄전 중의 하나로 매우 단단한 고품질의 석탄이 생산되고 있다. 퉁구스 탄전과 레닌 탄전은 세계에서 가장 큰 석탄 매장량을 가진 산지들이다. 그러나 이 지역에는 사람이 거의 살고 있지 않으며, 기술적인 문제로 채굴도 어려운 실정이다.

(4) 전력산업

전력 생산 지역

[전력 생산 지역]

국민경제에서 전력부문은 가장 주요 부문이다. 전력산업은 경제발전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공업의 지역적 분산과 전체 공업생산력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러시아의 전력 생산량은 미국에 이어 2위를 기록하고 있다. 화력발전소가 생산하는 전력량이 전체 전력량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또한, 수력발전소와 원자력발전소가 각각 전체 전력 생산량의 11%를 차지하고 있다.
러시아연방 중앙지역에는 200만 kW 이상의 전력을 생산하는 거대한 화력발전소들이 위치하고 있는데, 그 중 코스트로마 발전소와 코나코보 발전소의 발전용량은 약 400만 kW에 이른다. 이 발전소들은 연료유와 가스로 가동되고 있다. 주요 화력발전소로는 러시아 북서 경제지역의 키리시 화력발전소, 볼가지역의 자인스크, 우랄지역의 트로이츠크, 이리클린스크 화력발전소, 시베리아의 수르구트, 니제바르톱스크, 베료조보, 나자로보, 네륜그리 화력발전소 등을 들 수 있다.
현재 러시아연방의 중앙지역에 스몰렌스크, 트베리, 쿠르스크, 노보보로네주, 코스트로마 원자력발전소가 가동되고 있다. 북서경제지역에는 레닌그라드(가장 큰 원전으로서 400만 kW의 전력용량) 원전이 있으며, 북부지역에는 콜스크 원전이 있다. 볼가지역에 드미로프그라드 원전과 발라코프스크 원전이 위치하고 있다. 우랄지역에는 벨로야르스키 원전, 북카프카즈지역에는 로스토프 원전, 그리고 극동지역에는 빌리비노 원전이 있다.
러시아연방 수력발전소의 특징은 하천의 낙차가 큰 지역에 건설되었다는 것이다. 앙가라-예니세이강 유역에는 가장 큰 수력발전소들이 위치하고 있다. 예를 들어, 크라스노야르스크 수력발전소와 사얀-슈센스코예 수력발전소의 전력용량은 600만 kW이며, 브라츠크와 우스티-일림스크 수력발전소의 전력용량은 400만 kW 이상이다. 이르쿠츠크에도 보구차니 수력발전소가 있으며, 극동지역에서도 제야, 부레이, 콜리마 수력발전소가 있다.

외환보유액 현황

(단위 : 백만 달러)

외환보유액 현황
구분 외환보유고 외환보유고 구성
외환보유
소계 외환보유액 SDRs IMF지분
2014.03 493,326 448,738 435,565 8,805 4,368 44,588
2013.12 515,590 474,950 461,685 8,734 4,530 40,640
2013.09 509,674 509,674 451,203 8,620 4,378 45,472
2013.06 518,431 518,431 460,435 8,525 4,432 45,039

자료 : 러시아 연방 중앙은행

[러시아 외환보유액 현황]

세계 금융위기가 발생했던 2008년 10월부터 보유 외환이 급격히 줄어들기 시작하여 2009년 3월 말 기준 외환보유고가 3,335억 달러로 줄어들었으나 이후 원유가 상승에 따른 경상수지 흑자와 외국인투자 증가로 인해 2010년 말 4,886억 달러, 2011년 4,986억 달러를 기록하였으며 2012년 5월 1일 기준 5,244억 달러, 2013년 1월 1일 기준 5,376억 달러를 기록하였다.
최근 발표된 러시아의 외환보유고는 2014년 3월 기준, 4,932억 달러로 전년도 말 대비 약 220억 달러가 감소하였다.

교역 현황

(단위 : 백만 달러)

러시아의 경상수지 및 무역수지 추이
구분 2009 2010 2011 2012 2013 2014
(전망)
경상수지 49,433 71,129 101,100 71,432 33,000 20,428
무역수지 111,600 151,700 198,100 192,300 177,300 153,300

자료 : 러시아 연방 중앙은행

[러시아 교역 현황]

2013년 경상수지 적자는 330억 달러를 기록해 전년 동기의 714억 달러에 비해 약 54% 감소하는 큰 폭의 감소세를 나타냈으며, 무역수지 적자도 2012년 1,923억 달러에서 2013년 1,733억 달러로 축소되었다.
2013년은 러시아 경제의 침체로 인해 1달러에 31~32루블을 기록하고 있는 상황으로 2014년에도 경상수지·무역수지 악화, 원유가격 하락 추세를 보일 것으로 추측된다.


TOP

한국외국어대학교 러시아연구소 449-791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모현면 왕산리 산 89 국제지역연구센터 연구동 412호

Institiute of russian studies, hanku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89, Wangsan-ri, Mohyeon-myeon, Cheoin-gu, yongin-si, Gyeonggi-do. Korea 449-791 / Tel. 031-330-4852 e-mail:hufsirs@hufs.ac.kr copyright(C) 2011 Institiute of russian studies hanku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RESERVED.